작성일 : 21-10-17 15:44
폭동유발수준을 넘어선 중국의 빈부격차
 글쓴이 : 제결
조회 : 0  

img



img


베이징 중심가의 한 백화점.


img


건물 전체가 에르메스, 샤넬 등 명품 매장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img


코로나에도 지난해 중국의 명품 소비 규모는 63조 원에 달했습니다.


img


월스트리트저널은 이 가운데 4분의 1을, 1만여 명에 불과한 중국의 슈퍼리치가 쓰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img


지난해 재산이 340억원이 넘는 중국인은 7만 명, 5년 만에 4만 명이 늘었습니다.
IT기업의 성장으로 새로운 부자가 나오고 부동산 등 자산 가치가 상승한 결과입니다.


하지만 성장의 그늘도 짙어졌습니다.

img



img


지난 6월 상하이의 아파트 한 채에 39명이 모여 살다 적발된 건 빙산의 일각.

치솟는 집값을 감당 못해 건물 지하실에서 여러 명이 함께 사는 '생쥐족'이 수십만 명입니다.

img


img



아예 도시 외곽에 토굴을 파고 사는 사람도 있습니다.

img



img



img



img


상속세와 부동산 보유세가 없다 보니 부의 대물림까지 확산되면서 불평등 지수가 폭동 유발 수준을 넘어섰다는 보고서가 나올 정도입니다.



img



img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는 열심히 일해봤자 착취만 당한다며 "누워서 아무 것도 안 한다"는 뜻의 '탕핑주의'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img


시진핑 국가주석이 최근 '공동부유'를 천명한 것도 양극화가 체제 불안 요소가 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img



img


평등을 핵심 이념으로 하는 사회주의 국가에서 양극화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모순된 상황은 중국식 사회주의 40년의 결과이자, 내년 재집권을 노리고 있는 시진핑 주석이 직면한 현실입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296807_34936.html